브런치 작가되기 메일코스
3단계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목차, 몇 개를 써야 할까?

브런치는 되도록 책의 퀄리티처럼
만드는 것을 원합니다.

물론 기획 출판처럼 많은 분량을
담는 것도 좋지만,
실제 브런치에서 출간되는 ‘브런치 
면밀히 살펴보면 그리 많은 양을
적을 필요는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부분이 10-20 꼭지 내외로
자유롭게 쓰곤 합니다

목차는 어떻게 작성하는 게 효율적일까?

정답은 없지만정석으로 가자면
이런 방법을 한 가지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바로
 체계적으로 보이게 하는 방법인데요.
그건 바로  앞에 번호를 적는 겁니다.

*출처브런치북,<시시한 어른도 괜찮아>, 박재주

이처럼  꼭지별로 번호를 매긴다면
훨씬  연재물처럼 느껴지게 되고,
흩어진 글도 짜임새 있게
보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럼 이제 간단하게
여러분의 글의 뼈대를 작성 해볼까요?

이번 코스와 함께 보시면
좋을 영상입니다.

여기서 잠깐,
글쓰기에 대해서 두려운 마음을 갖고
계셨다면 이 영상을 참고해보세요.

3단계 미션

2단계에서 정했던
주제의 키워드를 생각해보고,
 장에서 풀어나갈 이야기를
키워드로 정리해보세요.

지금 당장 제목을 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키워드만 생각해 보셔도 됩니다.

 

예시. <나의 소복한 순간들브런치북의 기획 골조.

아래 버튼을 통해
순간랩 카페 내에 있는
브런치 작가되기 코스 게시판에
미션을 남겨주세요.

책쓰기, 출판, 글쓰기에 관심 있는 분들과의
정보 교류 및
출간 관련 강의 알림을
제가 운영하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진행하고 있어요.

오픈채팅방 들러보기(클릭)

주소검색

우편번호 주소